인천 '빅웨이브' 4회차 투자 유치 공고 진행

빅웨이브 3회차 행사 모습. [사진=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정보통신신문=김연균기자]

인천광역시가 주최하고,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주관하는 빅웨이브가 IR(투자 유치 사업 계획서 발표회) 참가 기업을 모집한다.

빅웨이브는 인천 지역의 유망 기술 벤처 창업 기업 육성과 인천 투자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인천광역시,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가 함께 만든 투자 유치 플랫폼 브랜드다. 올해 론칭해 4월, 7월, 9월 총 3회에 걸쳐 투자 유치 발표회를 개최했다.

빅웨이브 투자 유치 사업 계획 발표회는 국내 주요 투자사 이외에 대·중소기업이 만든 CVC (Corporate Venture Capital), 해외 파트너 기업까지 참여하는 투자 유치의 장으로 거듭나며 유니콘 기업 탄생의 마중물로 거듭나고 있다.

올해 총 3회 개최, 14개사가 참여했고, 회당 평균 100여명의 국내외 투자 인사가 참석했다. 참여 기업은 매회 20회 이상의 후속 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참여 기업 가운데는 IPO 주관사 선정, 프리 A·B 라운드 투자 유치 등 우수한 성과도 달성했다.

이번 4회차 빅웨이브는 바이오를 주제로 스마트 헬스케어, 의료 플랫폼, 메디컬 디바이스, 인공지능(AI) 영상 분석 진단, 신약 개발, 바이오소재 등 다양한 분야의 7년 이내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공고 접수는 10월 15일 오후 4시까지 진행되며 서류 평가, 발표 평가로 최종 5개 안팎의 기업을 선정한다.

최종 선정된 기업에는 기업 진단, 역량 강화, 투자 유치 설명회, 후속 미팅 등이 진행되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의 직접 투자도 검토된다.

모집 공고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빅웨이브 홈페이지,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석준 센터장은 “인천 투자 생태계 중심인 빅웨이브로 스타트업, 투자 파트너, 대·중견 기업 그리고 글로벌 기업까지 여러 주체가 꾸준히 참여하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는 생태계의 기틀을 잘 조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빅웨이브 플랫폼을 앞세워 내부 사업 체계화 및 지역 내 유관 기관과 협업을 통해 인천형 유니콘을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his article is from https://www.koit.co.kr/, if there is any copyright issue, please contact the webmaster to delete it.